가을처럼 미친듯이 살아갈 수만 있다면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,020회 작성일 08-10-29 14:55

본문

가을처럼 미친듯이 살아갈 수만 있다면






버릴 수 없다면 아프단 말도 말아야하는데
숨삼키며 사는 인생에 쉬움이 어디있기나 할까? 그냥 사는 것이겠지...



비바람 불평없더니 시절마다 꽉채운 나무들 사이에서



단풍이 들때쯤이면 또 다시 삶을 생각합니다
짧디 짧은 가을은 해마다 제대로 미쳤다 가는구나...



무엇에건 제대로 미쳐보지 않고서야 변변한 무엇을 얻을 수나 있을까...



가을이 온통 미쳐버리지 않고서 붉디 붉은 기운을 어디서 불러올 수 있을까




마음을 다 풀어내기엔 짧기만한 생의 여정




문제와 답 사이 무수한 갈등의 숙제를 푸느라 정말 소중한 것들의 순간과
소중한 선택의 선을 놓지고 마는 어리석음이 한 두번이였던가 싶어도



마음을 잠재우고보면 다 부질없는 허상일 때도 있습니다




한여름 폭풍우처럼 휘몰아 오르던 욕망을 이겨내기란 얼마나 어려웠던가




다시는...다시는...몇번을 다짐하고서도 차마 내치치못한 미련으로 이 세상과
작별을 할지도 모를 일이겠지만




생이 만들어 준 작은 미소 한 송이,눈물 한 방울 몸서리치게 고마운 일 아닌가




다시 돌아올 수 있는 길이라한대도 웃음만발한 평지대신
가시덩쿨 거둬냈던 이 길로 가고 있을 내 모습



고움이 아깝다고 젊음이 짠하다고 손을 붙들고 혀를 차던 따뜻한 손에게
되돌아가던 내 웃음이 바람같았었으면 좋겠습니다





어짜피 한 번은 살아내야만 하는 길입니다



아린 어깨를 두드리며 힘들단 혼잣말을 놓아도
어제였던 하루가 그랬던 것처럼 오늘이 감사합니다



아무것도 알 수 없습니다



지금 생각하며 사는 것들과
바라며 품은 소망들과
사람으로써 마땅할 수 있는 욕심들 중 얼마나 이루고 얻으며 살 수 있을 것인지는.



길지 않아도 좋습니다



행복이란 이름이 아니여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
그것이 허기인지 배고픔인지 구분이 불분명한 생의 많은 갈래로부터



제대로 살아졌으면 하는 소망만 생각합니다
일에도 사람에도 그리고 스스로에게 품어도 괜찮을
허락받은 욕심 하나쯤 단단히 부여잡고




미친듯 살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...싶습니다
사랑이란게 이런것인가보다 싶은 사랑 어디로든 방향을 놓고
텅 빈 소리가 나도록 내 안을 다 퍼낸버린 후 세상에게
안녕을 고할 수만 있다면...



짧은 한 때를 채우고도 여한없는 가을처럼 미치도록...
생을 미친듯이 살아갈 수만 있다면...

//가을처럼 미친듯이 살아갈 수만 있다면~



장 숙 영 //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